Lyrics Ko Junkyung (고준경) – Shine (반짝)

수많은 날들이 지나도
아직까지 변하지 않는 것이 있어
가만히 길을 걷다 보면
어느새 문득 떠오르는 걸
잊지 않으려 애쓰지 않아도
그곳에 남아있으니
끝나지 않을 것 같이 길었던
어두운 밤에 끝에
네 모습이 보였어
눈이 부시게 반짝거리는
너의 미소를 닮은 듯이
내 세상도 밝게 빛났어
무심한 듯 지나는 순간
그 속에는 그때의 내가 담겨있어
사라져 버린듯한 어제도
여전히 여기 내 안에 있잖아
잊지 않으려 애쓰지 않아도
그곳에 남아있으니
끝나지 않을 것 같이 길었던
어두운 밤에 끝에
네 모습이 보였어
눈이 부시게 반짝거리는
너의 미소를 닮은 듯이
내 세상도 밝게 빛났어
끝나지 않길 바랐던
시간도 끝이 났지만
소중하게 내게 전해줬던
그 마음이 있기에
내가 될 수 있었어
언제까지나 그때의 우리는
빛나고 있을 거야
반짝이던 너의 모습처럼

 

In English Fonts

sumanh-eun naldeul-i jinado
ajigkkaji byeonhaji anhneun geos-i iss-eo
gamanhi gil-eul geodda bomyeon
eoneusae mundeug tteooleuneun geol
ij-ji anh-eulyeo aesseuji anh-ado
geugos-e nam-aiss-euni
kkeutnaji anh-eul geos gat-i gil-eossdeon
eoduun bam-e kkeut-e
ne moseub-i boyeoss-eo
nun-i busige banjjaggeolineun
neoui misoleul dalm-eun deus-i
nae sesangdo balg-ge bichnass-eo
musimhan deus jinaneun sungan
geu sog-eneun geuttaeui naega damgyeoiss-eo
salajyeo beolindeushan eojedo
yeojeonhi yeogi nae an-e issjanh-a
ij-ji anh-eulyeo aesseuji anh-ado
geugos-e nam-aiss-euni
kkeutnaji anh-eul geos gat-i gil-eossdeon
eoduun bam-e kkeut-e
ne moseub-i boyeoss-eo
nun-i busige banjjaggeolineun
neoui misoleul dalm-eun deus-i
nae sesangdo balg-ge bichnass-eo
kkeutnaji anhgil balassdeon
sigando kkeut-i nassjiman
sojunghage naege jeonhaejwossdeon
geu ma-eum-i issgie
naega doel su iss-eoss-eo
eonjekkajina geuttaeui ulineun
bichnago iss-eul geoya
banjjag-ideon neoui moseubcheoleom

Leave a Comment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